비지니스

미래에셋 증시부진에 1분기 영업익 전년比 32% 줄어

컨텐츠 정보

본문

0004053051_001_20220512174703283.jpeg?type=w647

 

미래에셋 증시부진에 1분기 영업익 전년比 32% 줄어미래에셋증권이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84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2.1% 줄었다고 12일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은 또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올해 자사주 2000만주를 소각한 데 이어 1분기에 자사주 1000만주를 매입해 소각 등 다양한 활용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의 한 관계자는 "금리 인상 기조에 따른 변동성 확대로 올해 영업환경은 우호적이지 않을 것"이라며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통해 차별화된 실적을 내고 자사주 매입과 소각 등을 통해 주주환원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