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

김훈 “동북아는 지금 안중근 시대보다 돌파구 없다”

컨텐츠 정보

본문

20220804000602_0_20220804113811852.jpg?type=w647

 

김훈 “동북아는 지금 안중근 시대보다 돌파구 없다”김훈 작가는 3일 서교동 한 카페에서 가진 소설 '하얼빈' 출간 기자간담회에서 "안중근 시대보다 동북아는 더 혼란스럽고 더 절망적"이라며 중국의 군사대국화와 북핵, 일본의 무장 등 동양 평화가 위기를 맞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소설 '하얼빈'은 1909년 10월26일 안중근이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는 순간의 전후 며칠에 초점을 맞췄다.

그가 그려낸 안중근은 기존의 영웅적 모습 대신 청춘의 에너지와 생명력을 지닌 아름다운 청년의 모습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