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전장연 “장애인 단체 흉악범 취급한 서울경찰청장 사과하라”

컨텐츠 정보

본문

20220627000241_0_20220627102503561.jpg?type=w647

 

전장연 “장애인 단체 흉악범 취급한 서울경찰청장 사과하라”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장애인 이동권 시위를 두고 "불법행위는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사법처리하겠다"고 말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박경석 대표는 "그동안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에서는 장애인 권리 예산 쟁취와 지역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는 권리를 이야기했지만, 오늘은 신임경찰청장의 망언에 대해 규탄하고 사과를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서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달 20일 기자간담회에서 "불법행위는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사법처리하겠다. 오늘 아침 전장연 시위와 같이 사다리까지 동원해 시민의 발을 묶으려 했던 행위에 대해 즉각 조치한 것도 그 연장선"이라고 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