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당 전당대회냐"…무소속이 될 국회의장 후보들 앞다퉈 강경 목소리

컨텐츠 정보

본문

0006097732_001_20220517154603456.jpg?type=w647

 

"민주당 전당대회냐"…무소속이 될 국회의장 후보들 앞다퉈 강경 목소리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경선에 도전장을 낸 후보들이 개혁·강경 일변도의 출사표를 던지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정식 의원도 "민주당은 원내 제1당으로서,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독선을 견제하고, 국회를 통해 개혁과 민생의 성과를 만들어야 한다"며 "젊고 개혁적이며 민주당 정신을 온전히 지켜온 유능한 중진 정치인이 후반기 국회의장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국회의장이 되더라도 민주당의 일원임을 잊지 않을 것이며, 민주당 정신을 근본에 두고 국회의장직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