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민영 "일베 표현 쓴 건 동생" 김남국 "인사 검증 실패"

컨텐츠 정보

본문

0004735865_001_20220811153601105.jpg?type=w647

 

박민영 "일베 표현 쓴 건 동생" 김남국 "인사 검증 실패"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이직하는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일베 의혹'에 휩싸인 것을 두고 "인사 검증 실패 사례가 하나 더 추가됐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박 대변인이 '온라인 커뮤니티 계정을 가족과 공유해왔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선 "살다 살다 처음 들어보는 말"이라며 "일베 한다는 건 가족에게도 숨기고 싶은 부끄러운 비밀일 텐데, 이걸 가족 아이디를 빌려서 한다는 것을 누가 설득력 있는 해명으로 생각할 수 있을까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여부를 떠나서 박 대변인 동생은 공인이 아닐 텐데, 졸지에 일베 하는 사람으로 의심받게 돼 마른하늘에 날벼락 맞았다"며 " 구글링만 해보면 간단하게 논란이 될 만한 것을 찾아낼 수 있었는데, 네티즌이 먼저 발견해서 보도가 되고 크게 논란이 되는 모습은 인사 검증 실패를 방증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