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中 택일 압박...“무엇보다 국익” 강조한 尹대통령

컨텐츠 정보

본문

20220812000425_0_20220812113704349.jpg?type=w647

 

美·中 택일 압박...“무엇보다 국익” 강조한 尹대통령한국을 겨냥한 전방위 압박이 시작됐다.

양 장관은 '사드 3불'을 요구하는 중국측 입장과 '합의나 약속이 아니다'라는 우리측 입장을 설명하고 "양측은 사드가 양국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을 같이했다.

그러나 박 장관이 귀국한 뒤 중국 외교부는 10일 "한국 정부는 대외적으로 '3불1한의 선서'를 정식으로 했다"고 밝혀 기존에 배치된 사드의 운용 제한을 뜻하는 '1한'까지 언급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